loading

대한 날짜, 대한 풍습 및 속담 풀이, 대한에 먹는 음식 소개

[꿀팁정보]/생활정보|2021. 1. 20. 06:05
728x90

대한 날짜

대한 날짜는 양력 1월 20일 또는, 1월 21일 입니다.

대한은 24절기 중 가장 마지막 절기이며, 태양 황경이 300도가 될 때를 '대한' 이라고 합니다.

대한은 동지가 지난 한달 후 또는, 소한이 진 반달 후의 날짜이며, 겨울을 매듭짓는 절후로 추위의 절정기 입니다.

 

 

하지만, 대한이 꼭 가장 추운날인 것 만은 아니며 때에 따라 소한보다 덜 추운날도 있습니다.

대한은 말 그대로 큰 추위(大寒)이란 뜻으로 소한과 입춘 사이에 드는 절기 입니다.

대한 기간의 마지막 날은 절분이라 하며, 한 해의 마지막 날로 여겨졌습니다.

 

대한 이후 기간을 5일 단위로 세등분하여 3후로 구분하게 되는데 각 기간의 의미는 아래와 같습니다.

  • 초후  : 닭이 알을 낳고
  • 중후 : 새가 높고 빠르게 날며
  • 말후 : 연못의 물이 단단하게 언다.

각 기간에 대한 유래는 중국 고문헌에서 기록된 것으로, 해당 기간동안 기후를 기술한 것 입니다.

 

 

하지만, 대한 절기에 대한 유래가 중국에서 온 것으로 중국 지방의 기후와 우리나라의 기후가 차이가 나기 때문에, 대한이 가장 추운 날씨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소한이 더 추운 경우가 많습니다.

 

728x90

 

대한 풍습

대한은 한해 마지막 절기로 봄을 알리는 입춘까지의 기간동안 봄을 맞이할 준비를 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대한 절기에 관련한 풍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 해넘이의 뜻으로 방이나 마루에 콩을 뿌려 악귀를 쫒는 풍습이 있습니다.
  • 하루 세끼 중에는 한끼정도 죽을 먹기도 합니다. (크게 힘쓸일이 없는 농한기라...)
  • 제주도에서는 이 시기에 이사나 집수리를 비솟한 집안 손질을 합니다.

 

※ 제주도에서는 대한 이후 5일부터 입춘 전 3일 사이(1월 25일 ~ 2월 1일)을 신구간이라고 하는데, 신구간은 사람들의 일상에 관여하는 신들이 모두 옥황상제에게 가 있는 날이라, 무슨 일을 해도 탈이 나지 않는다는 속설을 갖고 있습니다.

 

 

대한 속담 풀이

대한과 관련된 속담과 속담에 대한 풀이는 아래와 같습니다.

소한과 함께 겨울철 절기인 대한은 주로 추위와 관련된 속담입니다.

 

 

  • 춥지 않은 소한 없고, 포근하지 않은 대한 없다. → 소한이 대한보다 더 춥다는 의미
  • 소한의 얼음 대한에 녹는다. → 소한이 대한보다 더 춤다는 의미(소한에 언 얼음이 포근한 대한에 녹음)
  • 대소한에 소 대가리가 얼어 터진다. → 그만큼 소한과 대한이 춥다는 의미
  • 대한이 소한의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 → 대한보다 소한 무렵이 더 춥다는 의미
  • 추운 소한은 있어도 추운 대한은 없다. → 대부분 소한이 대한보다 더 춥다는 것을 의미

 

대부분 대한과 관련한 속담은 소한과 엮여있는 경우가 많은데, 24절기가 중국 기후를 바탕으로 만들어지다보니 우리나라 날씨와는 다소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선조들은 이러한 날씨를 경험해보며 위와 같이 삶의 경험이 녹아있는 속담이 유래한 것으로 보입니다.

 

 

 

대한에 먹는 음식

대한에는 주로 시래깃국과 찰밥을 함께 먹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반찬으로는 녹두전, 저장김치로 만든 백김치와 짠지, 동치미 등을 곁들여  먹는 풍습이 있습니다.

 

 봄철 보리와 나물이 나오기 전까지 지난 가을 저장해 둔 식량으로 버텨야 했기에, 풍성한 음식을 먹이에는 힘든 시기입니다.

지금이야 시설재배나 수입 식재료로 사계절 내내 먹는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지만, 선조들은 먹을것이 귀한 겨울에 무청을 말려 시래기로 먹거나 곶감, 과메기 등을 만드는 지혜를  엿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관련 글

   - 소한 절기 소개
   - 소설 절기 소개

   - 상강 절기 소개

   - 추분 절기 소개

   - 동지 절기 소개

저의 글을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D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

728x90

댓글()

소한 날짜, 소한 관련 속담 풀이, 소한에 먹는 음식 소개

[꿀팁정보]/생활정보|2021. 1. 5. 06:09
728x90

소한 날짜

소한은 24절기 중 23번째 절기로 태양의 황경이 285도가 되는 때이며, 해가 양력으로 바뀐 후 처음으로 맞는 절기입니다.

소한 날짜는 양력으로 1월 5일 또는, 1월 6일 입니다. (2021년 소한 날짜는 1월 5일 입니다.)

 

소한은 작은 추위(小寒)란 뜻으로 정초부터 시작되는 추위가 소한과 15일 간격인 대한까지 이어지는 시작점으로 보기도 합니다.

옛날 중국 사람들은 소한부터 대한까지 기간인 15일을 5일씩 끊어서 3후(候)로 나누어 의미를 부여하였습니다.

  • 초후(소한 +5일)에는 기러기가 날아가고
  • 중후(초후 +5일)에는 까치가 집을 짓기 시작하고
  • 말후(중후 +5일, 대한)에는 꿩이 운다.

라는 말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24절기는 중국에서 유래되었기 때문에, 우리나라와 날씨가 조금씩 차이가 있는 점은 감안하셔야 합니다.

절기의 순으로 본다면 소한 다음 절기인 대한이 가장 추워야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소한 무렵이 가장 춥습니다.

참고로, 기상청 통계에 의하면 최근 30년간(1981년 ~ 2010년) 소한과 대한의 기온을 비교해본 결과 전국 평균 기온이 소한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로부터 농가에서는 소한부터 날이 풀리기 시작하는 입춘까지의 약 한달정도 기간동안 추위에 대한 준비를 해야 했습니다.

눈이 많이 내리는 지방에서는 땔감을 미리 준비하고, 먹을 것도 충분히 마련해야 이 시기를 견뎌낼 수 있었습니다.

 

 

소한과 관련된 속담 풀이

소한과 관련된 여러 속담에 대한 의미를 아래와 같이 설명해 드립니다.

 

  • 대한이 소한의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

    - 절기상 대한이 가장 추우나, 우리나라에서는 소한이 대한보다 더 춥다는 의미 입니다.

      조상님들의 경험을 통해 만들어진 속담 답습니다.
  • 소한에 얼어죽은 사람은 있어도, 대한에 얼어죽은 사람은 없다.

    - 마찬가지로, 소한이 더 춥다는 의미입니다.

728x90
  • 소한 얼음 대한에 녹는다.

    - 소한 보다 대한이 조금 더 포근하다는 뜻 입니다.

  • 소한 추위는 꾸어다가라도 한다.

    - 추위를 이겨냄으로써 힘든 역경도 이겨내고자 하는 의지를 담고 있습니다.

  • 눈은 보리 이불이다. (소한과 관련은 적지만 추운 날씨를 생각하게 하는 속담)

    - 보리가 가을 이후에 파종하여 추운 겨울을 나야 잘 자라기 때문에, 눈이 올 정도로 추워야 보리농사가 잘 된다는 뜻 입니다.

 

 

소한에 먹는 음식

소한에는 먹을 수 있는 신선한 식재료가 많지 않았습니다.

지금에야 수입하는 먹거리도 있고, 비닐하우스와 같은 시설재배 농작물들이 많이 있다보니 먹을 걱정을 거의 하지 않았지만, 옛 조상님들은 가을 추수가 끝난 뒤 봄에 보리를 추수하기 전까지 미리 저장해둔 먹거리로 겨울을 버텨내야 했습니다.

 

가장 추운 시기인 1월부터 봄이 오기 전까지 아래와 같은 식재료를 사용한 음식으로 건강도 챙기고, 추운 겨울을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1. 시래기

시래기는 무청을 말린 것으로, '겨울 무는 산삼과도 바꾸지 않는다. 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예로부터 무를 밭에서 나는 인삼이라고 부를 정도로 좋은 식재료 였습니다.

시래기에는 겨울철 부족해지는 비타민과 미네랄, 식이섬유 등이 풍부하여 건강을 위한 보양식으로 최고 입니다.

시래기에 된장을 무쳐 오랫동안 푹 끓인 시래기 된장국은 언제나 든든한 한끼가 될 수 있습니다.

시래기 된장국 뿐만 아니라 나물로 무쳐 먹어도 입맛 없는 겨울철에 입맛을 돌아오게 합니다.

 

 

2. 과메기

겨울철 별미인 과메기는 청어나 꽁치를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하면서 그늘에서 말린 것 입니다.

과메기를 김과 다시마(또는, 미역), 마늘과 고추, 초장 등을 곁들여 함께 먹으면 최고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참고로, 과메기는 말린 청어를 뜻하는 '관목'에서 유래되었으며, 관목 의 '목'이 포항 구룡포 방언으로 '메기' 라고 발음하며 '관목 → 관메기 → 과메기'로 불리게 되었다고 전해집니다.

 

3. 청어

청어는 과메기의 재료이기도 하지만, 요즘에는 청어가 귀해저 대부분 꽁치로 과메기를 만들고 있습니다.

청어는 구이, 찜, 회, 무침, 조림 등 다양하게 요리할 수 있으며, 살을 발라내어 청어 죽으로 먹기도 합니다.

청어는 알을 사용하여 청어알 젓갈, 청어알 쌈장, 청어알 전 및 알탕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식재료 입니다.

 

 

4. 코다리

코다리는 명태를 겨울철 찬바람에 반 건조 시킨 것으로, 북어 보다는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갖고 있어 찜이나 조림, 강정 등 다양한 요리의 재료로 사용됩니다.

겨울철 찬바람이 불 때면 맛이 한층 좋아지며 생선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입맛을 돌게 하는 코다리 강정을 만들어 먹으면 좋습니다.

 

5. 곶감

예로부터 겨울 준비를 하면서 준비하는 식재료로 곶감이 필수적이었습니다.

완숙 되기전의 생감을 따서 껍질을 벗겨낸 뒤 꼬챙이에 꿰어 햇볕이 잘 드는 처마 밑에 매달아 두면, 추운 겨울동안 먹을 수 있는 곶감이 됩니다.

곶감은 먹을 것이 부족했던 겨우내 먹을 수 있는 간식으로 그냥 곶감을 먹기도 하지만, 호두를 넣어 곶감 쌈을 만들어 먹거나, 수정과와 함께 먹어 알싸한 맛과 달콤한 맛을 같이 느낄 수도 있습니다.

 

 

   관련 글

   - 소설 절기 의미와 관련 속담 및 인사말, 먹는 음식은?

   - 상강 뜻과 풍습, 상강 속담 및 상강에 먹는 음식 소개

   - 추분의 뜻, 추분의 유래, 추분 날짜, 추분에 먹는 음식 정리

   - 동지 날짜, 동지 팥죽 유래, 동지 인사말 및 속담 모음

저의 글을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D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

728x90

댓글()

상강 뜻과 풍습, 상강 속담 및 상강에 먹는 음식 소개

[꿀팁정보]/생활정보|2020. 10. 21. 06:42
728x90

상강 뜻

상강은 한로와 입동 사이에 있는 24절기의 하나입이며, 날짜로는 양력 10월 23일 무렵(음력 9월 7일)입니다.

태양의 황경이 210°이며, 한로 뒤 15일째 날로, 쾌청한 날씨가 계속되나, 밤 기온은 서리가 내릴 정도로 매우 낮아져서 추워지게 됩니다.

'상강'이라는 말의 뜻이 '서리가 내리다' 란 뜻으로 이맘 때쯤이면 추수가 거의 끝나고, 동물들은 일찌감치 겨울잠에 들어갈 준비를 하는 시기입니다.

상강을 지나 입동이 되면 겨울의 시작을 뜻하며, 상강은 가을의 마지막 절기가 됩니다. 

상강 무렵에는 쾌청한 가을날씨가 계속 되며, 단풍도 절정에 이르고, 예쁜 국화도 활짝 피는 시기입니다.

하지만, 밤에는 기온이 많이 떨어져 낮과는 반대의 날씨가 되고, 공기중의 수증기게 지표에 얼어붇게 되면서 서리가 내리게 되는 것입니다.

 

즉, 일교차가 커지며 발생하는 자연 현상인 서리가 맺히는 것과 관련이 깊은 절기입니다.

 

 

상강 풍습

상강은 가을걷이를 하는 시기로, 논농사와 밭농사를 마무리짖는 추수를 하고, 고구마를 캐거나 마늘을 심는 등의 일을 하며 보냈습니다.

 

또한, 겨울나기를 준비하기 위해 목화를 따거나, 논물을 빼고, 퇴비를 만들기도 하였으며 이모작이 가능한 남부지방에서는 보리가 월동을 할 수 있도록 파종하는 시기였습니다.

중국에서는 상강부터 입동 사이를 5일씩 삼후(三候)로 나누어 자연의 현상을 설명했습니다.

초후(初候)는 승냥이가 산짐승을 잡는 때, 중후(中候)는 초목이 누렇게 떨어지는 때이며, 말후(末候)는 겨울잠을 자는 벌레들이 모두 땅속에 숨는 때라고 합니다.

 

가을이 깊어지는 시기를 적절하게 잘 표현하였으며, 추워지는 날씨를 대비하는 시기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상강의 중요 풍습으로는 조선시대 군사 행사인 둑제(纛祭)를 진행했습니다.

둑제는 조선 시대 군대를 출동시킬 때 군사통제권을 상징하는 ‘둑(군대의 깃발)’에 지내는 국가 제사의 일종으로, 국가의 군사권을 상징하는 제사로서는 유일하게 무관이 주관하는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상강에 먹는 음식

상강은 한해의 농사를 마무리하는 시기로 국화전 및 국화주 등이 제철음식입니다.

 

국화주는 국화꽃을 따서 베주머니에 넣은 뒤 술독에 담아 담금주를 만들거나 약주에 국화꽃을 띄워 즐겼습니다.

국화전은 국화 꽃잎을 따서 찹쌀가루와 함께 반죽하여 기름에 부쳐먹었습니다.(봄에 먹는 진달래전과 요리법은 동일합니다.)

 

국화는 향긋한 향과 함께 두통을 완화시켜주며, 눈을 밝게 해주는 효능을 갖고 있어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그 외에도 홍시, 추어탕도 상강에 먹기 좋은 음식이며, 배, 유자, 잣, 석류 등 가을철 제철 과일을 꿀물에 타 먹는 화채도 상강에 즐겨먹는 음식입니다.

 

위와 같은 음식들을 먹으며 다가오는 추운 겨울을 견뎌낼 수 있게 몸보신을 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상강 관련 속담

1. 한로 상강에 겉보리 파종한다.

산간 지방에서는 보리의 안전한 월동을 위해서는 한로 때(10월초) 파종을 해야하며 늦어도 상강전에는 파종을 마쳐야 한다는 뜻으로 , 이는 제대로 된 보리의 재배를 위해서는 파종의 시기를 잘 맞추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2. 벼는 상강전에 베어야 한다.

벼가 서리를 맞으면 벼이삭이 부러져 수확에 지장이 있기 때문에, 상강전에는 추수를 끝내야 한다는 뜻 입니다.

 

 

3. 상강 90일 두고 모심어도 잡곡보다 낫다.

상강은 10월 하순이므로 상강 90일 전이면 7월 하순에 해당됩니다.

이때 모내기 하면 많이 늦지만 그래도 벼농사가 다른 잡곡보다 낫다는 의미로,  식량 사정이 어려웠던 옛날 벼농사를 중시해서 생긴 속담 입니다.



4. 구 시월에는 감서리, 동지 섣달에는 닭서리

주인 몰래 과일이나 채소를 훔치는 서리도 여름에는 참외, 수박 가을에는 감, 겨울에는 닭서리가 유행했다는 의미입니다.

 

 

   함께보면 좋은 글

   - 추분의 뜻, 추분의 유래, 추분 날짜, 추분에 먹는 음식 정리

   - 국화차 효능 부작용 정리(Feat. 국화차 만드는 법)

   - 독감 무료접종 대상 및 기간 정보

   - 입병 빨리낫는법 정리(쉽고 빠르고 간편)

   - 글루텐 다이어트 효과가 있을까?

   - 벌꿀 종류와 효능 10가지, 섭취시 주의할 점

   - 하루 물 섭취 권장량 및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차 추천

   - 새싹보리 효능과 부작용

   - 그릭요거트 효능과 다이어트 간단정리

저의 글을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D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

728x90

댓글()

추분의 뜻, 추분의 유래, 추분 날짜, 추분에 먹는 음식 정리

[꿀팁정보]/생활정보|2020. 9. 21. 06:28
728x90

추분(秋分)의 뜻과 유래

더움 여름이 지나가고 선선한 가을이 오는 9월에는 24절기 중에서 백로와 추분 절기가 있는 달입니다.

사전적인 의미로는 '가을을 나눈다.' 라는 뜻으로 여름과 가을의 경계로 볼 수 있으며, 추분이 지나면 가을이 시작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추분은 24절기 중 16번째 절기로 백로로부터 15이 후인 9월 23일부터 한로까지의 15일간을 추분 절기로 합니다.

* 2020년 올해는 9월 22일이 추분 날짜 입니다.(년도별 절기 날짜는 조금씩 달라집니다.)

추분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고, 추분이 지난 뒤부터는 낮이 점점 짧아지고 밤이 길어지게 됩니다. 이렇게 길어진 밤은 동지가 되었을 때 가장 길어지게 됩니다.

추분 이미지(출처 : 동덕여자대학교 블로그)

추분이 지나면 본격적인 가을이라고 할 수 있으며, 논과 밭에 뿌렸던 곡식들을 거둬들이는 시기입니다. 또한, 각종 채소들과 나물 등을 말려 겨울에 먹기위해 저장하기도 합니다.

이 추분 기간에 부는 바람이 건조하다면, 다음 해에 대풍이 든다는 말 도 있습니다.

 

 

추분과 관련된 속담

추분과 관련된 속담으로 가장 유명한 것은 '추분이 지나면 우렛소리 멈추고 벌레가 숨는다.' 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추분이 지나면 천둥소리도 없어지고, 벌레도 월동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없어진다는 의미입니다.

두번째 속담으로는, '덥고 추운 것도 추분과 춘분 까지다.' 가 있습니다.

이말은, 여름과 겨울이 지나가는 경계가 추분과 춘분이라는 의미입니다.

 

 

추분 풍속

과거 추분 하는 여러 풍속들이 있었는데, 주로 내년의 농사에 대한 점을 치거나 인간의 수명을 담당하는 노인성에게 제사를 지내며 지냈습니다.

농사에 대한 점은, 건조한 바람이 불면 대풍이 들며, 건방이나 손방에서 바람이 불어오면 다음 해에 큰 바람이 오게 되고, 감방에서 바람이 불어오면 몹시 추울 것이라고 의미를 두었습니다.

 

* 건방은 주역 팔괘의 방향 중에서 정북과 정서 사이 한가운데를 말함(북서풍)

* 손방은 주역 팔괘의 방향 중에서 정동과 정남 사이 한가운데를 말함(동남풍)

* 감방은 주역 팔괘의 방향 중에서 정북을 말함(북풍)

 

또한, 노인성제는 국가에서 어르신들의 수명장수를 위해 지내는 제사로,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 때부터 내려오기 시작해 조선시대에는 소사로 등재되기도 한 풍습입니다.

 

 

추분에 먹는 음식

1. 가을 버섯

추분에 가장 먹기좋은 음식은 가을 버섯입니다.

가을 햇살에 말린 버섯은 맛도 좋고 향도 더 뛰어나며, 비타민D 도 풍부하다고 합니다.

 

2. 햅쌀

가을걷이를 통해 거둬들인 햅쌀은 잡곡을 섞어 먹으면, 달달한 맛이 날 정도로 맛이 좋다고 합니다.

햅쌀밥을 그냥 꼭꼭 씹어먹으면 밥맛이 꿀맛이라는 말이 왜 나왔는지 알 정도입니다.

 

3. 고등어

고등어는 9월에 살이 올라 맛이 아주 좋습니다.

고등어는 지방 함량이 많으며, 그 지방 안에는 오메가3를 많이 함유하고 있습니다.

오메가3 지방산은 심혈관계 기능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어 건강에도 많은 도움을 주는 식재료 입니다.

 

 

4. 각종 나물

산과 들에 나는 나물들이 가을 바람을 맞혀 말려 먹으면 맛이 한층 좋아집니다.

무침으로 먹거나, 비빔밥에 넣어 먹기 좋은 식재료이며, 식이섬유가 풍부해 소화기관의 기능에도 좋은 효능을 갖고 있습니다.

가을볕에 잘 말린 나물은 추운 겨울에도 영양분을 잘 섭취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식재료 입니다.

 

5. 배

가을에 나는 많은 과일들 중에, 추분에 가장 먹기좋은 음식은 배 입니다.

배는 가을에 가장 당도가 높게 올라오며, 식감도 매우 좋을 때 입니다.

배가 함유하고 있는 루티올린 성분은 기관지 질환 개선에도 효능이 있어 신선한 제철과일을 제때 먹어주는 것도 건강관리에 많은 도움을 줍니다.

   함께보면 좋은 글

   - 독감 무료접종 대상 및 기간 정보
   - 입병 빨리낫는법 정리(쉽고 빠르고 간편)

   - 글루텐 다이어트 효과가 있을까?

   - 벌꿀 종류와 효능 10가지, 섭취시 주의할 점

   - 하루 물 섭취 권장량 및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차 추천

   - 새싹보리 효능과 부작용

   - 그릭요거트 효능과 다이어트 간단정리

저의 글을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D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 없는 공감♥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