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금리에 해당하는 글 2

한국은행 금리인하 새로운 국면 제로금리를 대하는 자세

[Investor]/뉴스|2020. 3. 16. 23:20

2020년 3월 16일 월요일.

바로 오늘 우리나라 금융의 역사에서 새로운 페이지가 작성되기 시작했다.

제로금리 시대에 한걸음 가까워졌다.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국면이 시작되었다.

이러한 제로금리를 우리는 어떤 자세로 대하면 좋을까?

한국 금융동화 위원회는 의장인 이주열 총재의 소집으로 임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25%에서 0.75%로 인하했다.

코로나19 사태 중에도 지난 2월 27에 금리를 동결한 후 욕을 얻어먹다가, 오늘 긴급 소집을 통해 0.5% P를 인하한 것이다. 금리 동결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글로벌 전파속도 증가와 팬데믹 선포로 인한 경제시장 위축 우려, 이로 인한 글로벌 경제가 패닉으로 빠져들며 각국의 주식시장 및 원자재 시장에서 빠른 붕괴가 일어나고 있는 것에 대한 긴급 조치로 볼 수 있다.

지난 3월 3일 미 연준은 0.5%P를 인하해 1.0~1.25%를 유지한 지 며칠 되지 않아 긴급하게 1% P를 낮춘 0.0~0.25%로 금리를 조정하였다.

이는 거의 제로금리라고 볼 수 있다.(말인 즉슨, 은행에 돈을 넣어놔도 이자가 붙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극복하고자 급하게 금리를 내렸던 미국이, 어느 정도 안정세에 접어들며 다시 금리가 상승하나 싶었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기 둔화 및 경기침체 우려로 다시 제로금리로 돌아오게 되었다.

정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이틀 앞두고 금리 인하를 단행할 정도로 급하게 진행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론 플레이가 먹힌건지, 아니면 FED에서 선제적으로 조치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어쨌든, 우리나라도 금리를 내리긴 내렸다. 

한국은행에서 제공하는 기준금리 추이 차트이다.

2008년부터 2009년까지 급하게 금리를 내려 2% 수준에 머물다가 점차 회복... 후에 박근혜 정부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의 작품으로 금리를 많이도 끌어내렸다.(금리 인하에 대해 한 가지 요인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정부의 입김이 없다고는 못할 것 같다.)

이후 미국의 금리 상승에 짧은 다리로 조금이라도 따라가 보았지만, 이내 다시 금리를 내릴 수 밖에 없는 환경에 처하게 된 것이다.

지금부터는 새로운 상황이다. 머니파워가 달러에 심히 못미치는 원화를 무작정 풀어댈 수도 없고, 그렇다고 금리를 내리지 않고 유지하기도 난감한 상황이다.

내려온 금리로 인해 대출을 추가로 받을 용자가 있을지(해당 돈은 2010년 중반처럼 부동산으로 쏠릴지?)
적금/예금해봤자 몇 푼 안주는 이자로 만족할 헛똑똑이가 될 것인지(틀리다는 것은 아니다.)
정부의 경기부양책과 연준, 한은 등의 기관을 믿고 경제가 살아나는데 투자를 할 것인지(리스크를 감당할 수 있을까?)

매번 쉽지않은 선택이다.

지금의 이시기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여전히 어두운 터널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

V자 반등일지, U자가 될지, 아니면 최악으로 L자로 갈지... 아직은 모르겠다.

경제위기라는 불을 끄려고 머니라는 물을 때려부었지만, 불을 끄고 난 뒤에는 물난리로 난 상황을 어떻게 정리해 나갈지 심히 걱정되기도 한다.

* 참고 : 미국 기준금리 추이(2008년1월 ~2020년 3월)
  -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부터 2015년 말까지 0.0~0.25% 유지다.... 정말 대단하다.

댓글()
  1. BlogIcon 오갱님 2020.03.16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포스팅 잘보고갑니다^^

  2. BlogIcon 소소하게 살아요 2020.03.17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드림캐쳐퓨쳐 2020.03.17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가요😄

  4. BlogIcon 쑤통 2020.03.17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가요~^^

  5. BlogIcon 티끌모아배당 2020.03.17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자로만 안갓으면 좋겟네요.ㅠ

FOMC와 금리전망

[Investor]/투자공부|2017. 11. 4. 23:31

 

FOMC란?

FOMC는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의 약자로써, 한국어로 번역하면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입니다.

FOMC는 미국에서 유통되는 달러의 통화량을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요즘 뉴스에서 많이 나오는 '미국 금리'에 대한 결정권을 갖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금리를 조절하여 시중에서 유통되는 돈의 양을 조절하게 됩니다.

통화량을 조절하는 방법은 금융시작에서 채권을 사고 파는 방식을 사용합니다.(기계에서 돈을 찍어내는 1차원적인 방식은 아닙니다.)

현재의 금리는 1.00~1.25% 입니다. 이는 지금까지 미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금리를 낮게 책정해온 것으로, FOMC의 결정에 따라 뉴욕 연방준비은행이 금융시장에서 열심히 채권을 사들인 결과물입니다. 채권을 사들인 만큼의 돈이 시중에 풀려나가게 되고, 그만큼 통화량이 증가하게 되어 돈의 가치가 하락하며, 금리가 내려가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반대의 경우, 미국의 경기가 살아난다고 평가되면, 돈을 다시 은행으로 모으는 작업을 하게되며, 통화를 은행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금리를 인상하게 되는 것입니다.

* FOMC가 시중 은행의 금리를 직접 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위원회의 결정이 미국과 전세계의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영향력을 본다면, FOMC의 금리결정에 따를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FOMC의 의사결정 방법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의 투표권은 총 12장 입니다.

연방공개제도이사회(FRB, Federal Reserve Bank)의 7명의 이사하 각1장씩, 총 7장의 투표권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5장은 미국 각지에 있는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돌아가면서 투표권을 행사하게 됩니다.

단,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매번 회의에서 투표권을 행사합니다. 실제 공개시장 정책을 시행하는 곳이기 때문에 뉴욕연방준비은행 만큼은 특혜를 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정리 : 투표권 12장 = FRB이사회 7장 + 뉴욕연방준비은행 총재 1장 + 11명의 연방준비은행 총재 중 4장


 

FOMC 회의 일정

회의는 1년에 약 8번, 약 6주 간격으로 회의를 합니다. 이 회의는 1년에 딱 8번으로 고정되어 있는 것은 아닙니다.

경제 상황에 따라 8번 또는 9번, 10번까지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기본 8회는 하는듯 합니다.)

 * 2017년 FOMC 회의 일정(총 8회) [회의 일정은 FOMC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LINK ]

1회 : 1/31 ~ 2/1

2회 : 3/14 ~ 3/15

3회 : 5/2 ~ 5/3

4회 : 6/13 ~6/14

5회 : 7/25 ~ 7/26

6회 : 9/19 ~ 9/20

7회 : 10/31 ~ 11/1

8회 : 12/12 ~ 12/13


 

2017년 향후 금리전망


미국 기준금리 추이(출처:뉴시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저금리 정책(0.00~0.25%)을 유지해오던 FOMC는 2015년 이후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려 2017년 11월 기준 1.00~1.25%까지 올라왔습니다. 숫자상으로는 얼마 차이가 안나보이지만, 금리에서는 0.1%의 차이도 큰 결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현 FOMC의장 재닛 옐런은 미국의 고용상황도 좋아지며, 경제활동도 확고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다음달 회의에서 금리를올릴 것이라는 것을 강하게 시사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통화정책을 정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다른나라 경제상황은 별로 신경쓰지 않는듯 합니다. 하지만, 그 영향력은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미국이 금리를 올리게 되면, 신흥국들에 투자되었던 돈이 안정적이고 이자도 많이주는 미국으로 빠져나가게 됩니다. 그래서 신흥국(대한민국 포함)에서는 미국 금리 인상에 대응해 미국으로 돈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추가적인 금리인상을 해야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물론, 예상이긴 하지만 미국 금리 인상을 보고 우리도 그대로 저금리를 유지하긴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선반영되어 시중금리는 예전보다 많이 올랐고(엄밀히 말하면 대출금리만), 한국경제의 안정적인 형태를 본다면, 우리나라의 금리가 다이나믹하게 출렁이진 않을 것 같습니다.



댓글()